오늘은 얼바인온누리교회 권혁빈 목사님께서 말씀을 전해주셨습니다.

"너는 내 사랑하는 자요 기뻐하는 자라."

성령님께서 부어주시는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사랑을
다시 한 번 간절히 사모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.

DSC_7209.JPG

DSC_7205.JPG

DSC_7221.JPG

DSC_7219.JPG

DSC_7224.JPG
오늘은 아침식사를 예닮, 베다니, 지은평 다락방에서 수고해 주셨습니다... (오뎅국)
감사합니다...

DSC_7227.JPG

DSC_7228.JPG

DSC_7230.JPG

DSC_7226.JPG
Share